컨텐츠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베스트셀러

이전 제품 보기

다음 제품 보기

설탕의 세계사

() 해외배송 가능

설탕의 세계사 기본 정보
판매가 8000
정가 10,000원
적립금
  • 500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0( %) 무
  • 카드 결제시 적립금 0( %) 카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0( %) 실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0( %) 적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0( %) 휴
무이자할부
제조사
원산지
상품코드 28
출간일자 2003-10-15
수량

updown

국내/해외배송
SNS 상품홍보

책소개

면직물과 더불어 유일무이한 '세계상품'으로 군림해 온 설탕.
'설탕'은 어떠한 역사적 · 사회적 과정을 거쳐 오늘에 이르렀을까?
또 설탕이라는 '세계상품'을 축으로 한 대항해시대 이래의 역사는 어떻게 전개돼 왔을까?
설탕이라는 세계 상품을 통해 본 세계사 이야기.

 

 

저자소개

저자 : 가와기타 미노루
가와기타 미노루(川北稔)는 교토 대학 문학부를 졸업하고 문학박사(서양사학 전공)를 취득했으며
현재 오사카 대학 문학부 교수로 재직중이다.
저서로 『영국사』, 『영국 근대사-종교개혁부터 현대까지』, 『공업화의 역사적 전제-제국(帝國)과 젠틀맨』,
『민중의 대영제국-근대 영국사회와 아메리카 이민』, 『미국은 누구의 것인가』 등이 있다.
 
역자 : 장미화
장미화는 부산대학교 한문학과를 졸업했으며, 와세다 일본어학교를 수료했다.
현재 신한종합연구소 금융실 연구원으로 재직중이며, 일본 정기간행물의 번역, 집필, 통역을 담당하고 있다.
역서로 『부자는 20대에 결정된다』, 『2000만 원부터 시작하는 부자 입문』, 『행복한 노년의 삶』,
『영업, 논리로 승부하라』, 『My Goal : 자기 자신의 목표를 가져라』, 『맨얼굴 미인 되기』 등이 있다.

 

 

목차

1. 설탕의 신비
2. 설탕은 어디에서 왔나?
3. 카리브 해와 설탕
4. 설탕과 차의 조우
5. 커피하우스가 낳은 근대문화
6. 차, 커피, 초콜릿
7. 설탕이 있는 곳에 노예가 있다
8. 영국식 아침식사와 '오후의 홍차' - 노동자계급의 차
9. 노예와 설탕을 둘러싼 정치
10. 사탕수수 여행의 끝 - 사탕무의 도전
11. 상품을 통해 보는 세계사 - 세계사를 어떻게 공부할 것인가

 

 

출판사리뷰

상품을 통해 보는 세계사
하나의 상품을 통해 근대의 세계사를 살펴보겠다는 것이 이 책의 목적이다.
저자 가외기타 미노루 교수는 이를 위해 본서에서 주로 설탕과 차, 면직물 같은 상품을 거론하지만,
그 밖에도 이와 유사한 상품으로 밀이나 쌀 같은 기본 식량 외에 기본적인 의류도 있다.
최근에는 석유나 자동차도 그 생산에서 소비까지의 전 과정을 주의깊게 관찰해 보면 세계사의 흐름을 읽는 데 도움이 된다.
 
이처럼 상품을 통해 역사를 살펴보는 작업에는 두 가지 중요한 의미가 있다.
하나는 세계 각지 사람들이 영위했던 구체적인 생활상을 들여다볼 수 있다는 것이다.
사람들이 무엇을 먹고 입었으며 어떤 곳에서 살고 있었는지, 또 어떤 일로 즐거워하고 눈물을 흘렸는지.
이러한 구체적인 사실을 알지 못하면 그 시대, 그 지역 사람들과 공감하기가 불가능한 만큼 이는 매우 중요한 일이다.
더욱이 설탕과 같은 상품을 통해 역사를 살펴보면 정치와 경제를 좌지우지했던 왕족이나 상류계급 사람들뿐 아니라
기층민중들의 생활, 아프리카에서 노예사냥꾼들에 의해 강제로 잡혀와 작열하는 태양 아래에서
눈물과 땀과 한숨으로 지새웠던 카리브 해 노예들의 고단한 삶 등을 더 자세히 알 수 있다.
또 하나는 세계가 어떻게 연결되어 있었는지를 한눈에 알 수 있다는 점이다.
특히 ‘세계상품’의 경우는 전 세계에서 통용된 상품이므로 그 생산에서 소비에 이르는 과정을 좇아가다 보면
세계 여러 지역들이 어떤 식으로 연결돼 있고 서로 어떤 영향을 주고받았는지 잘 알게 된다.
예컨대 설탕은 주로 카리브 해에서 생산되었지만 이를 위한 노동력이 된 흑인 노예는 아프리카에서 공급되었으며
생산된 설탕의 대부분은 유럽에서 소비되었다.
그러므로 설탕의 역사는 세 대륙을 동시에 시야에 두지 않으면 바르게 이해하기 어렵다.
또 유럽에서 여러 계층의 사람들이 어떤 이유로 설탕을 소비했는지, 카리브 해 노예들은 무슨 생각을 하며 살았는지 알아야 하며,
노예사냥의 대상이 되었던 아프리카에 대해서도 필히 생각해 봐야만 한다.
 
설탕이 세계사에 미친 영향
과거의 역사가들은 국가나 국민을 단위로 하여 세계의 역사를 이해했다.
국민들이 부지런한 나라는 부강해지고 게으른 사람들이 많은 나라는 가난해졌다는 학설은 이런 발상에서 나온 것이다.
그러나 카리브 해에서 산업이 발달하지 못한 진짜 이유는 흑인들이 게을러서가 아니었으며,
단지 이 지역이 ‘세계상품’인 설탕의 원료, 즉 사탕수수의 생산에 적합한 곳이었기 때문이다.
유럽인들은 이곳에 플랜테이션을 건설하고 ‘모노컬처’사회를 도입함으로써 이 땅의 현재와 미래의 잠재성장력을 철저히 착취했다.
따라서 카리브 해에 설탕 플랜테이션이 성립된 것과 영국에서 산업혁명이 진행된 사실은
두 현상을 함께 보아야만 그 맥락을 정확히 이해할 수 있다.
또 아메리카합중국 남부에 노예제와 면화 플랜테이션이 성립된 것도, 18세기까지는 세계 면직물 생산의 중심지였던 인도가
면화 플랜테이션의 나라로 전락한 것도 모두 영국의 산업혁명과 떼어놓고서는 생각할 수 없는 일이었다.
 
이처럼 설탕이나 면직물 같은 세계상품이 우리 인류의 역사에 미친 영향에는 밝은 면과 어두운 면이 동시에 존재한다,
그것이 공업의 발달처럼 인류사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측면에대해서는 물론 정당한 평가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하지만 그 이상으로 이들 상품을 놓고 벌어졌던 쟁탈전이 가진 부정적인 측면도 충분히 이해해야 한다.
그 심각한 후유증이 아직까지도 지구상 곳곳에 남아 있기 때문이다.
역사를 배우는 것이 연대나 사건, 인명 따위나 달달 외우는 일이어서는 안 된다.
그보다는 우리가 살고 있는 세계를 우리와 친숙한 부분부터 하나하나 알아가면서 이해하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
즉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이 왜 이런 모습이 되었는지,
여기에 오기까지 어떤 역사적 변천을 거쳤는지를 연구하는 것이 역사학이다.
과거부터 ‘모든 역사학은 현대사다’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이 때문이다.
또한 ‘세계는 하나’라는 표현을 우리는 흔히 사용하는데, 그 의미를 올바르게 이해하기란 그리 쉽지 않다.
 
하지만 『설탕의 세계사』를 주의깊게 읽어보면 그것도 충분히 달성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은 일본에서 1996년 초판이 나온 이래 14쇄 이상 거듭 찍혀나왔을 정도로 꾸준히 사랑을 받고 있는 스테디셀러다.
당초 이와나미 출판사에서 중고등학생을 위한 책으로 출간되었던 터라 문체가 평이하고
세세한 부분까지 친절한 부연설명이 달려 있어 평소 역사책을 읽지 않는 독자들도 쉽게 읽어내려갈 수 있도록 씌어 있지만,
소재를 다루는 깊이나 내용 면에서 대학생 이상이나 역사에 관심이 많은 독자들이 읽기에도 전혀 손색이 없다.
이 책이 국내 독자들에게 역사를 보는 새로운 시각을 제시하고
보다 깊이 있는 역사인식을 가능케 하는 데 도움이 되리라고 믿는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두보기 서평쓰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두보기 문의하기


최근 본 상품

이전 제품  다음 제품  

top